본문 바로가기
일상/먹은 거

편의점 추천 간식, 추억의 도나스

by 고독한집사 2022. 9. 29.
728x90

편의점에서 택배 접수하려고 갔다가 요것을 발견했다.
계속 사고 싶었는데, 가는 데마다 없었던 '추억의 도나스'.

이름을 이렇게 지어 놔서 그런지 딱히 먹어 본 기억은 없는 거 같은데 왜 아는 맛일 거 같지?
이거 은근히 마니아들이 많길래 궁금해서 구매했다.

일단 포장은 뭔가 옛날 감성 담뿍 담아내는 데 성공한 거 같다.


베이지색에 빨간색 포장 제법 레트로다.
겉봉지에는 도나스가 두 개지만, 한 봉지당 한 개 들어있다.



영양 정보.


손바닥 정도되는 크기에 비해 칼로리는 조금 나가는 편이다.
도나스라 튀긴 음식일 테니 이 정도는 어쩔 수 없겠지.
한 번에 두세 개씩 먹을 일은 잘 없으니 괜찮지 않을까?



대망의 개봉!
하얀 가루가 다닥다닥 붙은 도나스가 나타났다!


정말 정겹게 생겼다. 아까도 말했지만, 딱히 먹어 본 기억은 없는데 아는 맛일 거 같은 예감이 자꾸 든다.




도넛 안은 이렇게 의외로 또 하얗다. 잘 익은 갈색 겉면과 약간의 촉촉함을 가진 아이보리색 속.


먹어 봤더니 왜 자꾸 아는 맛일 거 같은 예감이 들었는지 이해가 갔다.

향도 그렇고 겉에 가루만 제외한다면 미니 약과랑 맛이 비슷하다.

약과의 쫀득함을 덜어 내고 좀 더 부스스해진 식감이고!
먹어 보니 왜 마니아가 많은지 알 수 있었다. 꼬소하고 그렇다고 막 달지 않은데 또 은은한 단맛이 따라와서 좋은 맛이 난다.

1+1을 가끔 하는 거 같던데, 그럴 때 몇 개 사 두고 싶은 맛이다.


댓글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