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먹은 거

양재 시민의 숲 근처 즉떡집 양떡(양재동 떡볶이)

by 고독한집사 2022. 7. 14.
728x90

 친구랑 궁팡에 갔을 때 갔던 떡볶이집이다! 벌써 얼마 전이지;; 이제야 글을 쓰다니 게으르기 짝이 없다. 궁팡에서는 별로 살 거 없다고 생각하고 에코백 하나 들고 갔다가 양손 가득 사서 나온 뜻밖의 플렉스를 해 버렸다.

사람한테 덜 치이려고 일부러 오후에 갔는데도 사람은 상당히 많았고, 그래서 자연스레 내 기운도 쪽쪽 빨림.
사람 많은 곳에 가면 기력이 평소보다 50% 정도 빠르게 소모된다.

이럴 거 같아서 일부러 좀 일찍 도착해서 책도 읽고 카페인 충전도 했는데! 후후.
샘물처럼 솟아나는 체력과 기운이 갖고 싶다. 돈 주고 살 수 있으면 사고 싶다!

신나게 쇼핑 마치고 이제 편안한 마음으로 밥을 먹으려고 떡볶이 집에 갔다. 
궁팡이 있는 날은 주변 카페나 식당가는 전멸이라서 조금 더 걸어서 맛난 즉떡집으로 찾아갔다.


키오스크로 주문하면 되는 곳이고, 우리가 갔을 때는 시간도 애매해서 그런지 한산해서 편하게 먹을 수 있었다.
배가 고파서 약간 폭주해 버리는 바람에 치즈사리, 튀김, 버터갈릭감자튀김까지 주문해 버렸다! 그리고 너무 배고파서 메뉴판도 가게 내부 찍는 것도 다 생략. ^^....

기본으로 쫄면이랑 라면, 달걀을 주시기 때문에 사리를 많이 안 시켜도 되는데 배가 너무 고팠네. 하핫.
파채와 쫄면 사리가 보인다. 달걀은 사람 수대로 주셔서 두 개를 받았다! 

한소끔 끓이면 되는 즉석떡볶이

 


보글보글 열심히 끓여서 제법 맛있게 익은 떡볶이. 

 


그사이 버터갈릭감자튀김도 나왔다. 이걸 처음 먹은 게 아마 또보겠지 떡볶이집이었던 거 같은데, 그 뒤로 이 메뉴가 보이면 무조건 시킨다.


정말 한번 입에 넣으면 멈출 수 없는 마성의 맛이다. 부드러우면서 단짠이고 감자는 꼬소하고!! 

이 뒤로는 정말 최소한의 대화만 나누면서 열심히 먹었다. 냠냠냠뇸뇸뇸.


기분이 좋아지는 맛이었다!

'일상 > 먹은 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목교 곱창 맛집, '오목교 곱창'  (18) 2022.07.21
호정가 오란다&약과  (7) 2022.07.18
공덕 가지튀김 전문점, 하하  (21) 2022.07.13
티피 코코 크런치  (14) 2022.07.12
따옴바 패션후르츠맛  (20) 2022.07.11

댓글23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