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집사+과자 기미러
집사

세숫대야를 차지한 고양이

by 고독한집사 2022. 5. 13.
728x90

새 세숫대야를 장만했는데, 어째서 고양이가?

하얗고 우묵한 세숫대야가 꽤 마음에 들었는지 고양이가 나올 생각을 도통 하질 않는다.

🙀: "!" 이분께서도 그냥 한번 들어가 봤다가 뜻밖의 승차감에 만족하신 눈치
😼: "매끈오목한 세숫대야가 편안하구먼."
😼: "궁둥이부터 배까지 착 붙는 이 느낌."
편안한 냥모나이트
아무래도 고양이 분께 드려야 할 듯
😼: "줘." 😂: "네. 드리겠습니다."
😼: "음, 냥냥굿."
촉촉코
그 뒤로도 한참을 세숫대야에서 머무르셨다.

다음엔 내 무릎 위에 올라와서 머물러 주셨으면 좋겠다.

'집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적당히 어두운 곳에서 보는 고양이는 귀엽다  (24) 2022.05.27
상추 치과 정기 검진  (21) 2022.05.16
세숫대야를 차지한 고양이  (23) 2022.05.13
고양이의 솜바지  (24) 2022.04.29
고양이의 일광욕  (25) 2022.04.15
고양이 털로 슬리퍼 만들기  (28) 2022.04.01

댓글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