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먹은 거

바삭바삭 고소한 피넛칩 쿠키

by 고독한집사 2022. 11. 29.
728x90

장수 과자인 초코칩 쿠키. 나는 어릴 때부터 이걸 먹어서 초코칩 쿠키라고 하면 무조건 이걸 떠올린다.
그리고 나중에 칙촉이나 촉촉한 초코칩이 나왔을 때 꽤 충격을 받았었다.
둘 다 초코칩 쿠키랑 분명 같은 범주의 과자인데 맛이 꽤 다르니까. 
칙촉도 촉촉한 초코칩도 좋아하지만 이상하게 초코칩 쿠키는 꼭 때가 되면 당긴다.
쿨타임 다 차면 사 와서 먹어야 하는 그런 과자 중 하나다.


이 초코칩 쿠키의 자매품이 등장했다.
이름은 피넛칩 쿠키!

초코칩은 초코칩이 들어서 초코칩 쿠키이고, 얘는 땅콩이 듬뿍 들어서 피넛칩 쿠키이다.
포장부터 초코칩 쿠키와는 다르게 좀 산뜻한 맛이 있는 피넛칩 쿠키. 


 

나는 워낙 견과류를 좋아해서 땅콩도 매우 좋아하는 편이다.
바삭하고 고소한 땅콩 맛은 못 참지! 그래서 국희 샌드나 그레이스 같은 땅콩맛 나는 과자를 잘 사 먹는 편이다.

 

 

 

영양 정보

 

 

초코칩쿠키처럼 기다란 플라스틱 곽 안에 일렬로 들어서 있다.
요즘 하도 개별포장이 많으니까 내심 개별 포장일 줄 알았다고 열어 보고 그제야 초코칩 쿠키의 포장 방식이 이랬다는 게 떠올랐다.



 

 

땅콩이 통으로 박혀 있어서 보기에 되게 먹음직스럽다. 

 

 

 

피넛칩쿠키라더니 초코칩처럼 땅콩도 턱턱 박아 넣은 게 흡족하구나.








맛은 아주 괜찮다. 바삭바삭한 식감도 일품이고!
향도 아주 꼬수운 땅콩향이 난다.
땅콩맛 나는 과자들은 약간 짠맛이 세기 마련인데 얘는 먹을 때는 그런 느낌은 못 받았다.
그래도 그 특유의 약간 퍼석한 식감 때문에 먹다 보면 약간 물이나 음료가 생각나긴 하는데 그 정도야 뭐 다른 과자도 그러니까.
고소해서 계속 손이 가는 맛이라서 개별 포장이 아니라도 먹는 게 부담스럽지 않다.
무엇보다도 큼직한 땅콩 덩어리들이 눈도 만족시켜 주고, 식감과 맛까지 책임진다.
그레이스나 국희와는 아예 좀 방향이 다르다. 국희는 크림 샌드고 그레이스는 땅콩을 분쇄해서 만든 느낌이랄까?
셋 중에는 가장 땅콩 본연의 맛에 가까운 것 같다. 아무튼 맛있다!

728x90

댓글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