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먹은 거

오트밀 치즈 미니 바이트

by 고독한집사 2022. 9. 22.
728x90

한동안 인간 사료라 불리며 여기저기서 많이 보이던 오트밀 미니 바이트.
고소하고 바삭한 맛 때문에 인기가 좋았는데 오트밀 미니 바이트의 후속작(?)인 오트밀 치즈 미니 바이트를 샀다.

2021.01.05 - [일상/먹은 거] - 오트밀 미니 바이트

 

오트밀 미니 바이트

마트에서 처음 본 과자다. 무려 1킬로그램짜리 대용량과 40그램짜리 소포장이 있었다. 대용량이 있다는 건 이걸 왕창 많이 잔뜩 먹고 싶어 하는 사람이 있다는 뜻이니까, 그럼 맛있다는 말? 이런

krkrkrr.tistory.com

 


빨간색으로 포인트를 주던 원래 버전과는 달리 황색 치즈를 떠오르게 하는 포장지로 색이 바뀌었다.
바삭바삭 귀리와 치즈의 만남이라. 귀리 자체가 맛이 강한 곡물은 아니라서 무엇과도 무난하게 어울릴 거 같은데, 치즈는 어떨까?

 


이거 한 봉을 다 먹으면 1천 칼로리가 넘지만, 성인 일일 권장 칼로리는 그것보다 훨씬 높으니 대충 살자. ^^
(성인 남성은 약 2,500 정도 여성은 2,000 정도로 알고 있다.) 

칼로리는 칼로리일 뿐


치즈가 들어가서 그런지 지방이랑 포화지방 수치가 높은 게 조금 눈에 들어오는데, 매일 이것만 먹고 살 거 아니니까!


봉지 열면 또 깨알같이 작은 개별포장들이 들어 있는데 이때부터 살짝 치즈향이 올라온다.

옹기종기


이거 근데 개별 포장이 너무 작아서 까먹기 귀찮고 힘들기만 한데 다른 방법은 없을까?
그냥 봉지에 넣어 주면 안 되나. 나눠 먹기 편하긴 한데 먹다 보면 옆에 쓰레기 쌓이는 게 기분이 썩 좋지는 않다.

정말 쪼그맣다. 이 작은 봉지에 과자 실물 사진도 넣고, 귀리 사진도 넣고 정말 열심히 사는 봉지랄까~.

갓생 사는 개별 포장


드디어 나온 오트밀 치즈 미니 바이트.

귀리가 보인다


작고 소중하고 치즈향이 진하다. 쿰쿰꼬릿한 냄새가 물씬물씬.

 


치즈 중에서도 치즈샌드의 맛과 향에 가깝다.
딱 그 치즈샌드 사이에 든 치즈 크림을 가루 내서 위에 솔솔 뿌린 거 같은 맛이다.
쿰쿰하고 꼬릿한 향과 제법 진한 치즈 맛이 꽤 잘 어울려서 하나 먹고 또 먹게 되는 맛.
하지만 원래 맛만큼 많이 먹히지는 않는다. 치즈 맛이 강한 만큼 물리기도 하니까.

그래도 앉은자리에서 한 줌 정도는 우습게 먹을 수 있다.
 

728x90

댓글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