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먹은 거

부암동 일본식 가정식, 맘스키친

by 고독한집사 2022. 9. 27.
728x90

석파정 서울미술관에 가기로 했다! 미술관을 도는 일은 은근히 많은 체력을 요구하니까 그 전에 배를 꽉꽉 채워야 한다.
무얼 먹을까 고민하다가 미술관에서 가깝고 가격도 착해 보이는 맘스키친에 갔다.

 

 

방문한 시간은 2시가 살짝 못 된 시간이었는데 앞에 1팀의 대기가 있었다. 이름 적고 잠시 기다리니 금방 자리가 생겨서 앉을 수 있었다.


내부는 적당히 아늑하고 귀여운 느낌이다. 

 


자리에 앉아 무엇을 먹을지 고민고민. 가정식 집이라 메뉴가 많지 않을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다양한 메뉴를 판매하고 있었다.


그리고 눈에 띄는 건 가격. 생각보다 가격이 참 착하다. 요즘 하도 물가가 올라서 12,000원 이상인 식사를 자주 봤더니 이 정도면 무척 괜찮은 같다.


대체로 다 맛있어 보여서 한참 고민하다가 명란 파스타와 맘스그라탕을 주문했다.

여기는 거의 모든 게 셀프이기 때문에 주문도 카운터에 가서 직접 하고, 주문한 다음에 물이랑 식기도 카운터 쪽에서 직접 가져오면 된다.

맘스그라탕이 먼저 나왔다. 음식이 나오면 음식 이름을 크게 부르니까 내가 주문한 걸 잘 기억했다가 제때 받으러 가야 한다.
가져다주지 않으니까 약간 긴장하고 있어야 함. ㅎㅎ


치즈로 노랗게 덮인 밥과 동그란 달걀이 귀엽다. 


안에는 치즈, 밥이 들어있는데 그라탕이라 엄청 뜨거우니까 먹을 때 조심해야 한다.


숟가락으로 살짝 위를 들어내자마자 뜨거운 김이 폴폴 올라왔다. 대신 뜨거운 만큼 엄청 맛있게, 흐물하게 잘 녹은 치즈를 맛볼 수 있다!



곧이어 나온 명란 파스타.

명란 파스타 위에도 달걀이 반쪽 예쁘게 올려져 있고, 고소한 김가루가 포인트.

그라탕과 명란 파스타 모두 된장국, 피클, 요거트, 당근라페 같은 무언가가 딸려 나온다.
저 당근라페 같은 무언가가 꽤 맛있다. 파스타나 명란 위에 올려 먹으면 색다른 맛을 즐길 수 있다.
난 심지어 당근을 좋아하지 않는데도 맛있게 먹었다. 



탁자 한쪽에는 수제 오일이란 것도 있는데 이것도 맛있으니까 먹다가 첨가해서 먹으면 좋다.

당근과 수제 오일 등 곁들여 먹으니까 질리지 않고 맛나게 모두 싹 먹을 수 있었다.


마지막으로 요거트까지 싹싹 긁어서 먹고, 식기는 카운터 옆에 반납하면 된다.
착한 가격에 든든하고 따뜻한 한 끼를 먹을 수 있는 좋은 곳이었다.

'일상 > 먹은 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암동 스콘 맛집, 스코프(Scoff)  (0) 2022.10.03
편의점 추천 간식, 추억의 도나스  (15) 2022.09.29
크라운 슈퍼말차 하임  (18) 2022.09.26
오트밀 치즈 미니 바이트  (17) 2022.09.22
농심 무뚝뚝 고구마  (23) 2022.09.21

댓글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