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집사

2XL 사이즈 고양이를 키우는 집사의 환묘복 찾기

by 고독한집사 2022. 11. 18.
728x90

우리 고양이는 덩치가 크다. 노르웨이숲 품종의 혼혈로 추정되는 고양이라서 그런가 정말 큼직하다.
그리고 차곡차곡 살이 쪄서 지금은 누가 봐도 헤비급 빅냥이다. 
사진으로 보는 사람들은 그냥 귀엽다고 하지만, 우리 집에 놀러와서 실물로 본 사람들은 다 개인 줄 안다.


예전에 6.8킬로그램이었을 때 다이어트를 해서 6.2킬로그램까지 내렸는데, 그 뒤로 요요를 맞고 지금은 7.8~8킬로그램을 왔다 갔다 하는 고양이가 되었다. 둔둔하고 아름다운 내 고양이가 건강만 하다면 나는 우리 고양이가 몇 킬로그램이건 상관없다.


원래 먹던 사료가 수입이 끊겨서 사료를 갈아타는 중인데 그 와중에 바꾸던 사료 중 하나가 안 맞는지 알러지가 도지는 바람에 오버그루밍이 심각해졌다. 
(현재 파악하기로는 상추는 조단백 30% 이상의 사료를 먹으면 설사를 하고, 닭, 토끼, 칠면조, 오리를 먹으면 긁거나 오버그루밍이 발생한다. 아주 까탈스럽다.)


사료가 수입이 안 되는 건 도리가 없어서 어떻게든 그나마 먹일 만한 사료를 찾는 여정 중인데, 오버그루밍이 심해져서 환묘복을 입혀야만 한다.
그런데 예전에 입던 환묘복을 입히려니 다리를 꿰어서 입히는 형태라 입고 벗기는 게 여간 불편한 게 아니다.
그래서 보따리 싸듯이 위에서 잠그는 형태의 환묘복을 새로 구하기로 했다.


나름 찾고 찾아서 그래도 좀 큰 사이즈까지 나오는 환묘복을 사서 입혔는데...
입힐 때부터 망했다는 직감이 왔다.

저 차가운 눈빛!
아따..팽팽허다



왜냐하면 그냥 입힐 수가 없어서 고양이를 환묘복 안에 넣고 좀 흔들어서 꾸겨 넣어야 한다.
사람 코르셋이나 보정속옷 입히듯이 말이다. 


그리고 입히고 나면 이렇게 주름 하나 없이 팽팽하게 딱 맞는다.

아앗...


보는 나는 너무 불편한데 입은 고양이는 의외로 또 편안해한다.

음, 그래도 좀 지나면 겨드랑이나 사타구니가 조일 거 같아서 탈락!
이건 상추보다 좀 작은 고양이를 키우는 분께 양도하기로 했다.


하, 그런데 의외로 상추만 한 크기의 고양이가 입을 만한 환묘복이 없다. 뒤적뒤적하다가 하나 찾았는데 너무 싸서 또 의심스러워하다가 구매했다.

이건 그래도 저번 것보다는 좀 더 여유가 있다.

고양이는 새 옷이라고 좋아하는 법이 없다
안 찍고는 견딜 수 없던 배
별 차이가 없어 보인다고?


이렇게 옆구리에 주름도 생기고, 보기에도 좀 더 숨을 쉴 수 있을 거 같다.

이렇게 주름이 생긴다!


그런데 왜 날개뼈 사이에 구멍을 뚫었을까?

모히칸? 날개뼈 사이에 뿔?

고양이가 저 틈새로 나오는 털을 그루밍하려고 자꾸 빙빙 도는...아주 기묘한 현상을 보게 된다.
어쨌건 겨우 맞는 걸 찾아서 다행이긴 한데, 지금은 또 오버그루밍 부위가 배에서 다리로 넘어가서 넥카라를 쓰고 계시다.

찍찍이가 좀 버거워 보이는 건 착각인가
그루밍그루밍 제발 적당히 좀 해라 ㅠ
보다시피 저렇게 배 대신 허벅지를 핥아서 지금은 허벅지가 민둥민둥...ㅠㅠ...



이것도 참 신기한 게 내가 있을 때는 얌전히 넥카라 쓰고 잘 있다가 내가 퇴근하고 돌아오면 여지없이 넥카라가 팽개쳐져 있다.
충분히 벗어 버릴 수 있는데 내가 있을 때는 도로 씌울 테니 좀 참다가 내가 나가면 훌렁 벗어버리는 거 같다.
(상추가 중성화를 좀 일찍해서 몸에 비해 머리가 작은 웃자란 스타일이라서 보기보다 머리통이 작다. 갈기털 치우면 머리 진짜 조막만 해서 내가 맨날 놀림. 고양이계의 못난이라고. 고양이들은 머리통이 클수록 미남이기 때문이다.)



아무튼 제발 사료 수입 좀 빨리 재개되면 좋겠다...

마무리는 숨막히는 귀여운 뒷모습으로...

728x90

'집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것은 고양이인가 해달인가  (16) 2022.12.02
물 한 방울도 우아하게  (20) 2022.11.25
졸린 고양이를 불러 보았다  (17) 2022.11.11
내 고양이의 앞발을 찾아서  (21) 2022.11.04
위성처럼 내 곁을 맴도는 고양이  (19) 2022.10.28

댓글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