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집사+과자 기미러
일상/먹은 거

쫀득쫀득 찰떡 아이스 홈

by 고독한집사 2022. 5. 5.
728x90

찰떡아이스. 어릴 때부터 꾸준히 좋아했던 아이스크림!
예전에는 분명히 세 개가 하나였는데, 어느 순간부터 두 개가 하나가 되었다. 그래도 그 특유의 맛이 좋아서 매해 꼬박꼬박 사 먹고 있다.

옛날 찰떡아이스

그런데 이제 속만 퍼먹을 수 있게 큰 아이스크림으로 판다!
찰떡 아이스는 오래되고 인지도 있는 아이스크림이지만 아이스크림을 감싼 떡 부분 식감이 호불호가 좀 있는 편이었는데, 이렇게 팔면 떡은 좀 덜 먹을 수 있겠다. 
찰떡아이스는 속에 든 아이스크림이 아주 여리여리하고 고운 인디핑크인데, 포장에서는 좀 더 분홍분홍하게 찍혔다. 
쫀득쫀득한 떡과 호두가 들어있단다. 난 떡도 호두도 좋아해서 이 문구를 보고 기뻤다. 


이 색깔 조합 쪼끔 태극기 생각이 난다. 


영양 정보!


뚜껑을 열면 금박지가 아이스크림을 보호해 주고 있다. 이런 금박지가 은근 날카로워서 손 다치기 쉬운데, 그래서 경고 문구도 새겨 둔 거 같다.


개-봉! 찰떡아이스의 속살만 잔뜩 모아 놓은 듯하다. 

한 숟갈 헤집어 봤는데, 저 초록색 작은 동글동글한 것들이 떡이다. 떡은 딱 찰떡아이스를 감싼 그 초록색 떡 맛이 난다. 

조그맣고 쫄깃쫄깃! 조그마하니까 너무 꽁꽁 얼어서 딱딱할까 봐 조금 걱정했는데 쓸데없는 걱정이었다. 
호두도 생각보다 많이 들어서 고소한 맛도 적당히 즐길 수 있다. 

뭣보다 껍데기 없이 속살만 챱챱 퍼 먹는 느낌이 아주 좋았다! 만족.
포크에 아이스크림을 푹 찍어서 먹는 것도 재미있지만, 이렇게 숟가락으로 퍼먹는 것도 새롭고 재밌고 맛있다.

'일상 > 먹은 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켓몬 빵 획득  (15) 2022.05.10
허니 뻥이요  (14) 2022.05.09
쫀득쫀득 찰떡 아이스 홈  (21) 2022.05.05
강화도 양념돼지갈비 맛집, 푸른솔 가든  (17) 2022.05.04
용흥궁 공원 근처 카페, 주택  (16) 2022.05.03
달달하고 맛있는 아이스크림 구구  (18) 2022.05.02

댓글21